Acura nsx: omni-channel marketing

디지털 자산을 이용한 옴니채널 마케팅


7 May 2015

모바일 기기와 소셜 어플리케이션들은 순식간에 퍼지고 있으며, 여러 제조사들이 3D 비주얼라이제이션 기술을 포함한 다양한 디지털 기술들을 이용하여 우리의 스크린을 점령해 나가고 있다. Compass는 이렇게 전통적인 프레임에서의 마케팅 성과를 뛰어 넘은 본받을 만한 마케팅 사례들을 모아 보았다.

경쟁업체들 사이에서는 모터쇼에서 신모델을 론칭하는 일이 전쟁과도 같다. 엔지니어들은 전시 차를 완벽히 마무리하기 위해 최대한 많은 시간을 원하 지만 수십 곳에 이르는 자동차 업체들이 기자들의 환심을 사기 위해 애를 쓰기 때문에 매일같이 자료 제작이 지연되면서 마케팅팀이 만들어낼 수 있 는 보도자료의 질과 양도 떨어진다.

2015 북미 국제 오토쇼(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에서 NSX 수퍼카를 최초로 공개하는 과정에서 Acura도 그와 똑같은 문제를 겪었다. 550마력이 넘고 트윈터보차저 V6 엔진이 세로로 장착되어 있으며 수초만에 굉음을 내던 상태에서 조용한 상태로 전환되는 3상 전기 모터 스포츠 하이 브리드 시스템까지 탑재되어 있는 NSX는 Acura 역사상 가장 중요한 제품 이다. 마케팅팀과 엔지니어링팀은 모터쇼 현장을 방문한 NSX 팬부터 전세 계 곳곳에 있는 NSX 팬 모두에게 이 차를 올바로 이해시킬 뿐만 아니라 뛰 어난 경험까지 만들어야 했다. 

론칭의 모든 측면을 극대화하기 위해, Acura 경영진은 회사 역사상 최초로 100% 디지털 마케팅 캠페인을 개발했다. Acura는 맞춤형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하는 대신 가상현실 공급업체들과 함께 전시 차를 설계 및 제조할 때 이용했던 것과 동일한 데이터를 가지고 사진과 동일한 디지털 이미지를 제 작했다. 엔지니어링팀이 디자인 데이터를 수정하면 이미지가 거의 즉시 업 데이트되었다. 또, 긴밀한 협업 덕분에 디자이너들이 NSX 홍모 이미지를 완벽히 마무리해 차가 최고의 모습을 보이도록 할 수 있었다.

100% 디지털 자료를 제작했기 때문에 Acura 엔지니어링팀이 자동차 공개 바로 전날 전시 차에 대한 작업을 진행할 수 있었다. 또, Acura는 일관성을 높여더많은채널을통해홍보할수있었다.이미지들을일찌감치기자들 에게보냈기때문에NSX보도자료의질을높이고양을늘릴수있었다. 언론에 공개한 동영상과 온라인 상에서 배포한 동영상 역시 모두 100% 디 지털 이미지로 만들었다. 쇼 방문자들이 자신의 스마트폰에서 특정 포스터( 역시, 디지털 이미지로 제작)를 선택할 때 온라인 상에서 실행되는 가상 현 실 앱은 마니아들에게 주요 특장점과 고유 기능 그리고 세련된 인테리어를 꼼꼼히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었다. 디지털 이미지는 특수 웹사이 트를 구축하고 광고 자료를 제작하는 데에도 쓰였다.

그 결과 800개가 넘는 기사가 작성되어 페이스북에 NSX에 대한 글이 약 9600만건이 올라왔고 트위터에 Acura와 모기업 Honda에 대한 글이 6100건 이나 올라왔는데, 그 중 75%가 NSX에 대한 내용이었을 정도로 대세를 이루 었다. 트위터에서는 Acura와 Honda에 대한 트래픽이 모터쇼 전체 트래픽 중 25%를 차지할 정도로 지배적이었다. 온라인에서는 거의 300,000명에 육 박하는 사람들이 NSX 출시와 함께 공개된 특별 NSX 웹사이트를 방문했다.

마이크 아카비티(Mike Accavitti), Acura 사업부 선임부사장 겸 사업본부장 은 "컴퓨터로 제작한 이미지를 이용했기 때문에 NSX를 글로벌 무대에 처음 공개할때온라인,인쇄,언론,소셜,가상현실등필요한모든환경을통해 NSX를 홍보할 수 있었습니다. 그것은 최고의 옴니채널 마케팅 방식이었습 니다.덕분에각채널마다최신자료를올려관심도를높게유지하고사람 들 사이에서 계속 회자되도록 할 수 있었습니다"고 말했다. ◆ 

NSX 앱을 다운로드 받으려면 애플 앱 스토어에서 'Acura NSX eXperience'를 검색하세요. 

Related resources

Subscribe

Register here to receive a monthly update on our newest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