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ine & offshore

자율주행 선박

Rebecca Lambert
24 June 2018

세계 최초의 완전 자동화 전기 컨테이너 선박인 Yara Birkeland 는 2018년 하반기에 실제 물 위에서 운항해 볼 예정이며, 2020년까지는 완전하게 자동화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와 유사한 선박들도 개발 중이며, 해상에서 지능형 소프트웨어에 의존하여 안전하게 항해하는 차세대 선박의 등장을 알리는 신호탄입니다.

핀란드 서해안에 자콘메리 테스트 지역에는 자율주행 선박들을 테스트 해보기 위해 지정된 개방 수역입니다. 핀란드 기반의 공공 - 민간 혁신 허브 인 DIMECC (디지털, 인터넷, 재료 및 엔지니어링 공동 연구)에 의해 관리되고 통제되는 곳으로, 선원 없이도 안전하게 선박을 항해해 보고자 테스트를 원하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최초의 장소이기도 합니다.

DIMECC의 목표는 2025년까지 자율주행 선박의 표준을 수립하는 것입니다. DIMECC는 One Sea 이니셔티브를 통해 업계 지도자들의 교육을 시작하였고, 안전 및 지속 가능성, 미래 기술 개발에 대한 적절한 규칙 및 규정을 수립할 수 있도록 글로벌 해양 전문가들과 협력하여 연구 프로그램들을 운영 중입니다.

DIMECC는 물론 선박 소유주들에게 자율 주행 선박 기술이 상당한 수익을 가져올 것이라는 믿음 또한 있을 것입니다.

One Sea의 책임자인 Päivi Haikkola는 "주요 이점은 안전성, 지속 가능성, 비용 효율성의 개선과 새로운 수익 모델 창출"이라며, " 보험 회사인 Allianz는 인재가 사고의 75-96%를 차지한다고 추정한다. 사고의 상당 부분이 사람의 실수로 인하여 발생하므로 바다에서의 안전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비용 효율성은 자본 지출 및 운영 비용 감소로 가능해진다. 예를 들어, 효율적인 항해 계획 및 실행을 통해 연료 소비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덴마크 기술 대학교의 2016년 보고서 ‘자율 주행 선박에 대한 사전 분석’에서도 기술의 잠재력에 관한 이러한 주장을 볼 수 있습니다. 이 보고서는 선박회사가 승무원을 줄이고, 근로자들을 지원하는 (특히, 해안가에서 주로 항해하는 소형 선박에 대한)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다고 제안합니다. 이러한 선박에는 작은 크기의 섬을 오가는 페리나 예인선, 바지선 및 배송 및 서비스 선박 등이 포함됩니다.

우선 순위

덴마크의 운송 회사인 AP Moller-Maersk 그룹의 기술 혁신 담당 수석 매니저인 P. Michael A. Rodey는 "규제 및 기술적 한계로 인해 자율 주행 선박의 첫번째 대상은 연안 해역과 내륙 수로에서 운영 될 것이다. 이 구간이 위험성은 가장 낮으나 연결성이 좋고, 가장 수익 가능성이 높으면서도 기술 이슈도 적다”고 말했습니다.

Maersk는 원격 제어 및 자율 항해 기술의 잠재력을 연구하기 위해 롤스 – 로이스 등의 파트너들과 협력 중입니다. 2017년 11월, 세계 최초의 원격 운영 상업용 선박으로 불리우는 Svitzer Hermod 를 선보였으며, 2018년 4월에는 미국의 Sea Machines Robotics으로부터 인식 및 상황 인지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Winter Palace 컨테이너 해빙선 모델 중 하나를 테스트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완전 자율 및 무인 선박이 Maersk의 목표는 아닙니다.

"2025년까지 우리는 원거리 조정되는 선박을 외딴 바다에서 운행할 수 있기를 희망하며, 그 후 5년 내 무인 해상 선박이 일반화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오스카 레반데르 (OSKAR LEVANDER)
ROLLS-ROYCE 해양 부문 혁신 부사장

Rodey는 "Svitzer Hermod를 예로 들자면, 이 선박은 2015년 제재가 있었을 시기에 있었던 기술 전망에서 시작된 것”이라며, “당시에는 자율 주행 선박의 현실화를 이제 막 논의하기 시작했었고, Maersk의 예인 회사인 Svitzer는 이미 이 문제에 대한 몇 가지 아이디어를 개발해왔다. Svitzer Hermod는 사실을 허구에서 분리하고 기술이 실현 가능하고 안전하며 가치가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목적으로 시작되었다”고 말했습니다.

현실 가능한 기술

노르웨이의 해상 기술 회사인 Kongsberg 는 2018년에 시작하는 개방형 컨테이너 선박인 Yara Birkeland의 기술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Kongsberg는 이 배가 무공해 및 무중력 상태의 세계 최초의 완전 전기 및 자율 주행 컨테이너 선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ongsberg는 전기 드라이브, 배터리 및 추진 제어 시스템과 함께 원격 및 자율 운영에 필요한 센서와 통합 작업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Yara Birkeland는 2020년까지 노르웨이 남부의 3개 항구 사이 해안에서 12해리 안에 승무원없이 항해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운항 중에는 긴급 및 예외 상황 처리 및 상태와 운영 상황 모니터링, 의사 결정 지원, 자율 주행 선박과 그 주변에 대한 보안 감시, 그리고 그 외 안전 관련 문제들을 원격에서 지원받습니다.

Rodey는 "간단히 말하면, 선박을 위한 고도로 자동화 된 네비게이션 시스템은 센서 (카메라, 라이더, 레이더, AIS, GPS, 나침반); 연결성 (4G /5G, 위성 및 메쉬); 및 소프트웨어 (충돌 회피 및 탐색 및 혈관 건강 관리 알고리즘)"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배가 자율적으로 항해하는 것이 가능하기는 하지만, 인간의 개입 없이 선박을 작동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율성이 ‘인간의 간섭으로부터 자유롭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며, “우리가 여기서 말하는 것이 항해만을 의미할까, 아니면 선박 전체를 의미할까? 선박은 가혹한 환경에서 작동하는 매우 복잡한 기계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유지 보수를 위해 선박이 인간의 간섭으로부터 자유로울 수는 없다. 마찬가지로 자율 주행의 경우, 감성이 있는 진정한 지능형 인공 지능이 개발되지 않는다면, 인간의 개입은 여전히 운영에 필요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언제?

롤스 - 로이스 경영진은 2017 년 4 월 세계 해양 신문 (World Maritime News) 과의 인터뷰에서 이 기술이 10년 이내에 공통적으로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롤스 - 로이스의 해양 부문 부사장 인 오스카 레반데르 (Oskar Levander)는 "2025년까지 우리는 외딴 바다에서 원거리에서 운영되는 선박을 갖기 희망하며, 그 후 5년 후에 무인 해상 선박이 일반적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합니다.

One Sea의 하이콜라도 이에 동의합니다.

그는 "가능성은 존재한다. 우리 생태계의 모든 참가자들은 각자의 분야에서 최고"라며, "그리고 그 기술들은 이미 주문 가능한 선박들의 사양에 반영되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자율 주행 선박을 위해 세계가 완전히 준비되기 전까지 아직 일이 많이 남았습니다.

"자율주행 기술이 할 수 있고 할 수 없는 것에 대한 대중의 수용과 인식이 높아져야 한다”고 하이콜라는 말했습니다. "그리고 기술을 수용하기 위한 규칙도 필요하다".

Maersk의 Rodey도 이와 비슷한 발언을 했습니다.

“국제적, 국가적 차원의 규제가 속도를 따라오지 못하고 있다”며, “게다가 모든 것들이 매우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기술은 아직까지 검증되지 않은데다 관련 비용도 너무 많이 소요된다. 앞으로 1~2년 내에 우리는 자율주행 선박을 처음 보게 될 것이다”.

For information on Marine & Offshore solutions, please visit:
http://go.3ds.com/o2k1

Related resources

Subscribe

Register here to receive a monthly update on our newest content.